FAQ

 
작성일 : 20-03-13 03:08
[녹유 오늘의 운세]90년생 말띠, 무거웠던 고민이 말없이 사라진다
 글쓴이 :
조회 : 41  
   http://링크1 [17]
   http://링크2 [16]
>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녹유(錄喩)의 '오늘의 운세' 2020년 3월13일 금요일 (음력 2월 19일 을묘)

녹유 02-734-3415, 010-9133-4346

▶쥐띠

48년생 숨지 않는 당당함 기회를 다시 한다. 60년생 숙제 검사 하듯 구석구석 살펴보자. 72년생 축하와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아낸다. 84년생 두려움을 피하면 땅을 칠 수 있다. 96년생 출발이 좋아도 긴장을 더해보자.

▶소띠

49년생 세상을 가진 듯한 기분에 빠져보자. 61년생 지워낼 수 없는 실수에 대비하자. 73년생 걱정부터 앞서는 감투를 쓸 수 있다. 85년생 고난과 시련에서 벗어날 수 있다. 97년생 방해나 간섭도 한 길로 가야 한다.

▶범띠

50년생 건강한 휴식으로 건강을 보살피자. 62년생 성공을 칭찬하는 어른이 되어보자. 74년생 배움이 아닌 경험으로 해야 한다. 86년생 엇나가는 기대 쓴 웃음이 남겨진다. 98년생 오늘이 아닌 내일을 약속해보자.

▶토끼띠

51년생 비교할 수 없는 성취감을 볼 수 있다. 63년생 버릴 수 없는 강한 확신을 가져보자. 75년생 늦지 않은 사랑 꿈을 불태워보자. 87년생 화난 마음 감추는 인내를 가져보자. 99년생 넘치는 자랑 입 꼬리가 올라간다.

▶용띠

52년생 꿈보다 해몽 긍정으로 이겨가자. 64년생 최고라는 찬사 유명세를 탈 수 있다. 76년생 간섭이나 훈수 귀를 막아야 한다. 88년생 까다로운 시험 합격점을 넘어선다. 00년생 지치고 힘들어도 미련을 더해보자.

▶뱀띠

41년생 의기소침 부진을 털어낼 수 있다. 53년생 강한 자신감 용기를 앞세워보자. 65년생 득보다 실이 많다 가난을 숨겨보자. 77년생 한 눈 팔지 않는 우직함을 보여주자. 89년생 노력과 열정을 아낌없이 쏟아내자.

▶말띠

42년생 세상이 달라지는 호사를 누려보자. 54년생 마음이 부자 되는 소식을 들어보자. 66년생 매가 무서워도 마음을 편히 하자. 78년생 아픈 내색 없이 표정을 밝게 하자. 90년생 무거웠던 고민이 말없이 사라진다.

▶양띠

43년생 피하고 싶은 시선 뒤로 숨어보자. 55년생 값어치 없는 수고 뒤로 숨어보자. 67년생 사랑으로 지켜낸 결실을 볼 수 있다 79년생 양의 탈을 쓰고 거짓이 다가선다. 91년생 가슴 들뜨는 만남 추억이 남겨진다.

▶원숭이띠

44년생 강하면 부러진다 한 걸음 쉬어가자. 56년생 눈높이를 낮춰야 진짜를 볼 수 있다. 68년생 인색한 칭찬 가르침을 줘야 한다. 80년생 머릿속 그림의 시작을 볼 수 있다. 92년생 배웅이 길어지는 이별을 볼 수 있다.

▶닭띠

45년생 감추고 있던 것도 기꺼이 내어주자. 57년생 잡힐 듯 오지 않던 행복을 잡아낸다. 69년생 자랑이 커져가도 초심을 지켜내자. 81년생 봄이 익어가는 나들이를 해보자. 93년생 좋고 나쁜 것에 명확함을 보여주자.

▶개띠

46년생 흥 없는 잔치 모양새만 빠져간다. 58년생 특별한 제안도 저울질이 필요하다. 70년생 입과 눈이 즐거운 정성을 받아보자. 82년생 책임 없는 약속 자존심에 금이 간다. 94년생 실수를 통해 배울 점을 찾아보자.

▶돼지띠

47년생 가라앉았던 희망 고개를 다시 든다. 59년생 끝이 멀지 않다 각오를 다시 하자. 71년생 무거운 입으로 비밀을 지켜내자. 83년생 상상을 넘어서는 기쁨을 볼 수 있다. 95년생 힘들고 궂은일도 웃음으로 해보자.

▶ K-Artprice 오픈! 미술작품 가격을 공개합니다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드]<랜덤1> 코리아야마토 <랜덤1>


<랜덤1> 바다이야기게임 <랜덤1>


<랜덤1> 바다이야기 사이트 <랜덤1>


<랜덤1> 바다이야기pc게임 <랜덤1>


<랜덤1> 오션파라다이스릴게임다운 <랜덤1>


<랜덤1> 인터넷 바다이야기 게임 <랜덤1>


<랜덤1> 오션파라다이스7사이트 게임 <랜덤1>


<랜덤1> 신천지게임사이트 <랜덤1>


<랜덤1>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7게임 <랜덤1>


<랜덤1> 일본 빠칭코 <랜덤1>

>

黃 “일부 잡음… 불공정 사례 지적돼”… 김형오 공천에 처음 공개적 제동
공관위, 4곳은 기존 공천결정 고수… 黃 근접보좌 민경욱 경선기회 얻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2일 오전 공천 결과에 항의하는 원외 당협위원장들을 뒤로하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본청에 들어서고 있다(왼쪽 사진). 황 대표가 이날 공천관리위원회에 일부 지역 공천 심사 결과 재심의를 요구한 가운데, 같은 날 김형오 당 공관위원장이 공관위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황교안 대표 등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가 유승민 의원의 측근 민현주 전 의원이 공천받은 인천 연수을 등 6개 지역구 공천심사 결과에 대해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의를 요구했다. 이에 공관위는 인천 연수을과 대구 달서갑 등 2개 지역구만 선별해 재의 요구를 수용하는 등 신경전이 벌어졌다. 황 대표가 물갈이를 주도하고 있는 김형오 공관위원장에 대해 사실상 처음으로 반기를 든 셈이다.

황 대표는 12일 서울 종로 선거운동 일정 일부를 취소한 뒤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 참석해 “공천 관련 일부 잡음이 나오고 있고 불공정 사례가 지적되기 때문에 공관위 결정 일부를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고위원들은 한 시간 반 동안 비공개 논의를 갖고 서울 강남을과 부산 북-강서을, 부산 진갑, 인천 연수을, 대구 달서갑, 경남 거제 등 6곳을 재의 요구 지역으로 결정했다.

인천 연수을은 황 대표 체제의 첫 당 대변인이었던 민경욱 의원이 낙천하고 민현주 전 의원이 추천된 지역. 또 경남 거제는 심재철 원내대표와 호흡을 맞춰온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가 공천 배제된 곳이며, 전진당 출신의 김원성 최고위원이 후보로 정해진 부산 북-강서을에선 황 대표 비서실장 출신인 김도읍 의원(불출마 선언)이 공천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세 곳 모두 황 대표 등 지도부 측근들과 관련된 지역구다. 또 서울 강남을(최홍 전 맥쿼리투자신탁운용 사장 공천)과 부산 진갑(서병수 전 부산시장), 대구 달서갑(이두아 전 의원)은 김형오 공관위원장과 직간접으로 관련이 있는 인사들이 공천을 받아 ‘사천(私薦)’ 논란도 나오는 곳이다.

지난 주말부터 황 대표의 측근들은 “황 대표를 보좌하며 당을 위해 싸워온 사람들이 낙천하면 앞으로 누가 싸우겠느냐” “김형오 위원장의 자기 사람 꽂기가 심해지고 있다”는 말이 나왔다. 일부 의원은 종로 선거캠프에까지 찾아가 하소연하는 등 “황 대표가 움직여야 한다”고 했다. 이에 공천 기간 내내 조용했던 황 대표가 직접 나서 공관위에 공개적으로 처음 제동을 건 것이다. 황 대표 측 관계자는 “김 위원장에 대한 견제 차원이 아니라 문제가 불거진 지역구에서 ‘이기는 공천’을 만들기 위한 재고 요청”이라고 했다.

최고위의 결정 이후 공관위는 회의를 갖고 3시간 만에 6곳 중 4곳은 기존 결정을 재의결했다. 그 대신 단수 공천을 했던 인천 연수을과 대구 달서갑 등 2곳만 경선지역으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연수을에선 민경욱 의원과 민현주 전 의원이, 달서갑에선 이두아 전 의원과 홍석준 전 대구시 경제국장이 경선을 치르게 됐다. 공관위 관계자는 “그동안 황 대표 측의 요구를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안 들어줘서 공관위원들이 미안한 게 있다”고 논의 과정을 설명했다. 이석연 공관위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당과 공관위가 대결 구도로 가는 것은 옳지 못하다. 정무적 판단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민 전 의원은 “김형오는 자기 사람 보장받고, (통합당은) ‘도로 박근혜당’으로 회귀했다”며 반발했고, 공관위의 재의결에서도 경선에 포함되지 못한 대구 달서갑 곽대훈 의원은 “김형오 공관위가 이두아를 살리기 위해 약한 후보를 붙이는 꼼수를 부렸다”며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다.

한편 공관위는 이날 서울 강남병에 김미균 시지온 대표, 경기 광명을에 김용태 전 새로운보수당 청년대표 등을 우선 추천했고 호남 지역 일부 공천 결과를 발표했다.

최우열 dnsp@donga.com·조동주 기자

▶ 네이버에서 [동아일보] 채널 구독하기

▶ '동아 디지털 아카이브' 오픈 이벤트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